열린마당

  • 독서표현마당
    • 초등글마당
    • 중등글마당
  • 상담실
    • 상담신청
    • 나의 민원보기
  • 칭찬합시다
  • 인력 Pool
    • 구인
    • 구직
    • 기간제교사 인력풀
  • 자유게시판
  • 설문조사
  • 교육실무직원도움방
    • 자료실
    • 인사교류
    • 장애인인력풀
    • 채용공고
    • 기간제근로자대체인력풀
  • 동아리활동
  • 지방공무원 인사정보
    • 인사알림
    • 인사상담
단 한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는 연천교육 친철하고 신속한 학생중심, 현장중심의 교육행정서비스를 제공하겠습니다.
마을과 함께하는 꿈의학교, 행복한 연천교육
자연이 살아있는 생명력 이제 새로운 연천혁신 교육의 에너지로! 연천교육지원청이 함께합니다.
  • 중등글마당
  • 첫페이지로 이동 > 열린마당 > 독서표현마당 > 중등글마당 본문을 인쇄합니다 : 새창
내용보기화면
작성자 김송이 작성일 2017-10-19
조회수 281
(전곡중 3학년) 그래도 괜찮은 하루

이 책은 선천적으로 소리를 듣지 못하던 글쓴이의 이야기를 글쓴이의 그림과 글로 표현해 낸 책으로, 소리를 듣지 못하는 데다가 심지어 시력마저 좋지 않아 시력까지도 잃을 위기에 처해 있는데도 절망하지 않고 희망을 가지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. 나는 이 책을 보면서 눈이 보이고, 귀가 들리는 것이 얼마나 큰 축복인지를 깨달았다. 눈이 보이지 않으면 사랑하는 사람들의 얼굴을 보지 못하고, 귀가 들리지 않으면 사랑하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듣지 못한다. 하지만 나는 이를 소중하게 여기지 않고 너무 당연시하게 여긴 것 같다. 그리고 청각장애를 갖고, 시력마저 잃을 위기에 처해있는데도 최대한 긍정적으로 살기 위해 노력하는 이 책의 작가를 보면서 나는 장애를 갖고 있지도 않음에도 모든 것을 부정적으로 생각하며 사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. 나도 이 책의 작가처럼 최대한 긍정적으로 생각하며, 긍정적으로 살기위해 노력해야겠다고 생각했다.
  • 목록으로 이동
  • 수정하기 삭제하기

비밀번호확인

  • 비밀번호 확인
  • 창닫기